• 총판문의
  • 사다리
  • 다리다리
  • 달팽이
  • 로하이
  • 알라딘
  • 파워볼

홈 > ▶ 뉴스 > 스포츠 뉴스 > 축구 칼럼n인터뷰
스포츠 뉴스

[칼럼] 펩이 '개조'한 라힘 스털링, '지향점' 메시가 아니다!

인포뉴스 0 36 0 0

맨체스터 시티에서 호셉 과르디올라 감독을 만난 후, 가장 향상된 경기력을 선보이는 선수는 라힘 스털링이다.

물론 케빈 데 브라이너, 니콜라스 오타멘디 등도 과르디올라 감독의 지도를 받으며 눈부신 성장을 거듭 하고 있다.

다만, 성장 궤도가 가장 눈에 띄는 건 스털링이다.

그는 2012년 리버풀에서 프로 데뷔전을 치른 후, 지난 6시즌 동안 단 1번도 프리미어 리그에서 두 자릿수 득점을

기록 하지 못 했다. 그러나 스털링은 올 시즌을 절반 가량 마친 현재, 프리미어 리그에서 13골을 기록 중이다.

많은 이들은 스털링이 폭발적인 득점력을 선보이자, 과르디올라 감독이 과거 바르셀로나에서 리오넬 메시의 득점력을

급진적으로 끌어올린 성과를 재현 하고 있다고 평가 했다.

실제로 리오넬 메시는 프랑크 레이카르트 감독 체제에서 활약한 07-08 시즌 스페인 라 리가에서 10골을 넣었지만,

과르디올라 감독이 부임한 08-09 시즌 23골, 09-10 시즌 34골, 10-11 시즌 31골, 11-12 시즌 50골을 터뜨리며

득점력이 껑충 뛰어올랐다.

당시 과르디올라 감독은 오른쪽 측면 공격수로 활약 하던 메시를 '가짜 9번' 기능을 발휘 하는 최전방 공격수로 배치 했다.

메시는 과르디올라 감독 시절 이 자리에서 폭발적인 득점력을 발휘하면서도, 수시로 2선으로 내려와 동료들과

패스 연계를 하며 전방으로 침투하는 티에리 앙리, 페드로, 다비드 비야 등에게 패스를 공급 하는 역할 까지 맡았다.

그러나 올 시즌 스털링의 모습은 당시 메시와 다르다.

그는 득점력이 상승 했다는 점이 과르디올라 감독을 처음 만난 시절의 메시와 흡사하지만, 이외에는 모든 면에서

크게 다른 역할을 하고 있다.

우선, 드리블 돌파가 최대 장점인 메시와 달리, 스털링은 올 시즌 들어 상대 수비수와 1대1로 맞서는 횟수를

의도적으로 줄였다. 대신, 그는 체력을 아끼며 위험 지역에서 공을 잡았을 때, 상대를 공략 하는데 집중 하고 있다.

그 결과, 스털링의 드리블 횟수는 올 시즌 현저히 줄었지만, 오히려 드리블 성공률은 눈에 띄게 높아졌다.

즉, 그는 드리블의 '양' 보다, '질'을 추구 하고 있다.

-------------------------------------------------------------------------------------------------------------------

# 라힘 스털링의 시즌별 평균 드리블 기록!


(시즌 : 돌파 성공 횟수 / 시도 - 성공률)

12-13 : 1.9 - 4.4 - 43.1%
13-14 : 2.8 - 4.3 - 65.1%
14-15 : 2.9 - 5.9 - 49.1%
15-16 : 1.3 - 2.5 - 52.0%
16-17 : 2.4 - 4.2 - 57.1%
17-18 : 2.0 - 3.2 - 62.5%
-------------------------------------------------------------------------------------------------------------------
또 한 가지 눈에 띄는 점은 스털링이 과르디올라 감독을 만난 후, 수비 가담 빈도를 확 줄였다는 사실이다.


과르디올라 감독이 공격수들에게도 적극적인 전방 압박을 주문 하는 성향의 지도자 라는 점을 고려 할 때,

스털링이 그의 지도를 받은 후 오히려 수비 가담을 줄인 건 전혀 예상치 못 한 현상이다.

그러나 과르디올라 감독은 과거 스털링의 활약 성향을 면밀히 분석한 뒤, 그에게 '불필요한 움직임'이

지나치게 많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아예 전방 압박의 시작점을 찍어줄 선수로 가브리엘 헤수스를 낙점 하고,

스털링에게는 수비 시, 체력 안배를 통한 득점력 극대화를 주문 했다.

그러면서 스털링은 오른쪽 측면과 중앙을 오가며 득점에 집중 하는 대신, 태클 성공 여부는 둘째치고 태클 시도 횟수 자체를

크게 줄였다. 반대로 최전방 공격수 헤수스와 왼쪽 측면 공격수 르로이 사네는 각각 경기당 평균 태클 시도 횟수 1.6회,

1.4회를 기록 하고 있다.

스털링은 동료들이 상대를 압박해 공을 빼앗는데 집중 하는 사이, 체력을 안배 하며

위험 지역에서 공격을 펼칠 준비를 하고 있다.
-------------------------------------------------------------------------------------------------------------------
# 라힘 스털링 시즌별 평균 태클 기록!
(시즌 : 태클 성공 횟수)

12-13 : 1.7
13-14 : 1.3
14-15 : 1.1
15-16 : 1.1
16-17 : 0.7
17-18 : 0.4
-------------------------------------------------------------------------------------------------------------------
이 처럼, 스털링은 리버풀에서 활약한 2012~2015년은 물론, 마누엘 페예그리니 감독 체제의 맨시티로

이적한 15-16 시즌에도 경기당 1회가 넘는 태클을 성공 시켰다.

그러나 그는 과르디올라 감독을 만난 지난 시즌 처음으로 태클 성공 횟수가 경기당 평균 1회에도 미치지 못 했고,

올 시즌에는 아예 0.4회로 수비 가담에서 훨씬 자유로워진 움직임을 선보이고 있다.

스털링을 과거 메시와 비교 할 수 없는 또 한 가지 이유는 바로 '패스 타입'에 있다.

과르디올라 감독의 지시를 받고 '가짜 9번'이 된 메시는 중원으로 내려와 공을 잡은 후, 전방으로 과감한 침투 패스를

연결 하는 '플레이 메이커' 역할 까지 했다.

자연스럽게 메시의 전체 패스 대비 전진 패스 비율은 매 시즌 50%를 훌쩍 넘겼다.

그러나 스털링의 패스 타입은 이와 정반대다.

그는 공을 잡아 이를 뒤로 내주고 비어 있는 전방 공간으로 빠져들어가는데 집중 하고 있다.

이 때문에 스털링의 경기당 오프사이드 횟수도 과르디올라 감독이 부임하기 전인 14-15 시즌 0.2회에서

0.4회로 2배가 높아졌다.
-------------------------------------------------------------------------------------------------------------------
# 라힘 스털링 시즌별 평균 패스 기록!
(시즌 : 패스 횟수 - 전진 패스 비율)

12-13 : 29.9 - 47.2%
13-14 : 28.3 - 53.2%
14-15 : 32.4 - 49.6%
15-16 : 27.3 - 48.1%
16-17 : 31.4 - 43.0%
17-18 : 36.2 - 38.9%
-------------------------------------------------------------------------------------------------------------------
과거 전체 패스 중 절반에 가까운 패스를 앞으로 찔러넣은 스털링은 과르디올라 감독을 만난 첫 시즌

이 빈도를 43%로 줄인 뒤, 올 해는 이를 38.9%로 더 크게 낮췄다.

이는 올 시즌 그의 발을 떠난 패스는 일반적으로 10개 중 6개 이상이 전방으로 침투 하는 자신에게

'리턴 패스'를 넣어줄 동료에게 가는 '백패스' 라는 뜻이다.

스털링의 움직임 덕분에 데 브라이너의 날카로운 패스가 더 빛을 보고 있다.
그러다 보니, 스털링이 상대 페널티 지역(박스) 안에서 공을 잡는 빈도 또한 급진적으로 늘어났다.
-------------------------------------------------------------------------------------------------------------------
# 라힘 스털링 페널티 지역 안 터치 횟수 비교!
(시즌 : 출전 횟수 - 박스 안 터치 - 감독)

15-16 : 31경기 - 184회 - 페예그리니
17-18 : 18경기 - 168회 - 과르디올라
-------------------------------------------------------------------------------------------------------------------
스털링은 페예그리니 감독 체제에서 뛴 14-15 시즌 프리미어 리그 31경기에 출전해 상대 페널티 지역 안에서

터치 184회를 기록 했다. 당시 그의 총 터치 횟수는 1,235회로, 페널티 지역 안쪽 터치 비율은 14.8%.

그가 14-15 시즌 출전한 31경기 중 페널티 지역 내 터치 횟수가 10회를 넘긴 건 단 4경기에 불과 했다.

그러나 스털링은 아직 단 18경기밖 에 출전 하지 않은 올 시즌 상대 페널티 지역에서 터치 168회를 기록 하며

페예그리니 감독 시절 한 시즌을 통틀어 기록한 수치에 일찌감치 근접해 있다.

게다가 그가 1경기에서 페널티 지역 내 터치 10회 이상을 기록한 횟수는 벌써 9경기나 된다.

총 터치 횟수(935회) 대비 페널티 지역 안쪽 터치 비율도 17.9%로 상승 했다.

스털링은 지난 28일(한국 시각) 잉글랜드 일간지 "데일리 메일"과의 인터뷰에서 과르디올라 감독 후,

생긴 가장 큰 변화가 무엇이냐는 질문에

"드리블이나 이외 움직임은 예전이 훨씬 더 많았지만, (과르디올라 감독을 만난 후) 어느 때 보다

더 효율적으로 활약 하는 방법을 터득 했다. 어떠한 움직임도 팀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면, 아무런 소용이 없다."

고 설명 했다.

기록을 말해주듯이, 스털링의 올 시즌 활약 성향은 경기를 지배 하는 메시와 분명히 다르다.

바르셀로나와 바이에른 뮌헨에서 세계적인 선수들을 수없이 다뤄본 과르디올라 감독은 그 어느 탁월한 재능을

보유한 선수에게도 메시의 역할을 맡기는 건 무리 라는 사실을 이미 잘 알고 있다.

이 때문에 그는 올 시즌 맨시티에서 경기를 주도 하는 역할은 미드필더 데 브라이너, 다비드 실바에게 맡기고,

스털링에게는 전적으로 '공간 침투'와 '득점' 만을 주문 하며, 선수들간 역할을 분담 하고 있다.

그래서 스털링의 지향점은 메시가 아닌, 과르디올라 감독이 이끈 바르셀로나의 페드로나 비야에 더 가깝다.


출처 - 한만성의 축구멘터리 - 골닷컴 코리아 - 네이버 스포츠 - 해외 축구

0 Comments

"토토닌자.com 회원님들 꼭 해주셔요!"

01

토토닌자 티비 즐겨찾기 꼭 부탁드립니다.

회원님들이 카페를 좀 더 수월하게 접속하시는데 용이하며, 카페 운영에도 많은 도움이 됩니다^^

02

개인 쪽지나, 메일로 이상한 사이트 추천하시는 분들은 신고해주세요

불순한 의도로 접근하거나 사기가 너무 빈번히 이뤄지고 있습니다. 조심하세요!

03

댓글이나 게시글에 많은 참여 해주세요. 두려워하지 마세요!

댓글은 글을 작성하신 분들께 많은 힘이 됩니다.

또한 여러분들도 픽을 올려보시는 것도 처음이 어렵지 굉장히 재미있고 흥분되는 일 입니다. 

04

가족방이 운영되고 있으니, 언제든 문의 주세요.

토토닌자 카페는 아직 작은 공간이지만, 대규모의 카카오톡 가족방이 있습니다.

참여를 하시면, 분석글이나 결장정보, 그리고 적중픽들을 아무런 제약없이 원하시는 때에 받으실 수 있으니 가족방 참여는 문의해주세요.

05

즐길 곳이 필요하신 분들

픽을 주시는 픽스터 분들은 이런 정보에 도가 트이신 분들 입니다. 아주 잘 알고 계시니 언제든지 문의하세요! 카카오톡 NinjaForce 입니다.



여러분 관심이 더 많은 컨텐츠를 제공할수 있습니다! ;)

더보기
더보기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