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총판문의
  • 사다리
  • 다리다리
  • 달팽이
  • 로하이
  • 알라딘
  • 파워볼

홈 > ▶ 뉴스 > 스포츠 뉴스 > 축구 칼럼n인터뷰
스포츠 뉴스

[칼럼] 수비수 니콜라스 오타멘디의 '발전' 비결? 수비 '덜하기'

인포뉴스 0 55 0 0

지난 여름 무려 2억 4,830만 파운드(약 3,600억 원)를 들여 전력을 보강한 맨체스터 시티가

올 시즌 유일하게 선수층이 얇은 포지션은 '중앙 수비수'다.

현재 맨체스터 시티에서 중앙 수비수 자리를 소화 할 수 있는 자원은 니콜라스 오타멘디존 스톤스,

빈센트 콤파니엘리아큄 망갈라.

이 중 스톤스와 콤파니는 잦은 부상 탓에 많은 경기에 나서지 못 했고, 망갈라는 과르디올라 감독의 신임을 얻지 못 했다.

과르디올라 감독이 백스리와 백포를 수시로 바꾸는 점을 고려 하면, 맨시티의 중앙 수비진 선수층은 '더블 스쿼드'가

구축된 다른 포지션과 비교 할 때, 얇은 편이다.

과르디올라 감독은 28일(한국 시각) 경기 초반 11분 만에 콤파니가 부상을 당하자,

수비형 미드필더 페르난지뉴를 일시적으로 중앙 수비수로 중용 하기도 했다.

이 와중에도 맨시티가 올 시즌 20경기 12실점으로 프리미어 리그 전체를 통틀어 최소 실점을 기록 중인 원동력은

바로 오타멘디의 고군분투 덕분이다.

과르디올라 감독은 최근 잉글랜드 일간지 "데일리 메일"을 통해

"우리 팀에는 슈퍼맨이 있다. 니코(오타멘디의 애칭)가 없었다면, 우리는 지금 처럼 잘 할 수 없었을 것이다.

그는 지금까지 정말 훌륭 했다. 그의 투쟁심은 언제나 대단 하다."

고 칭찬 했다.

과르디올라 감독은 이어 지난 시즌 까지 수비 시 불안감을 노출 하며 거센 비판을 받은 오타멘디의 성장 비결을 설명 했다.

그는

"니코를 칭찬 할 수 밖에 없는 가장 큰 이유는 그가 어울리지 않는 역할을 맡았는 데도 꾸준히 노력 하며,

제 몫을 하기 때문이다.

중앙 수비수가 우리 골문 보다 40m나 앞선 위치에 배치 되어 뛰는 것은 절대 쉽지 않다.

이런 상황에서는 수비수에게 요구 되는 것이 매우 많다. 용감 하지 않으면, 절대 할 수 없는 역할이다.

그러나 니코는 경기의 흐름을 읽고, 어디로 패스를 해줄지를 훌륭 하게 파악 하고 있다.

이 부분에서 발전을 보인 그의 활약이 정말 인상적이다."

라고 말했다.

이어 과르디올라 감독은

"니코는 공수에서 경기의 흐름을 읽으며 상대 공격수가 뒷공간을 파고드는 시점, 언제 태클을 해야 할지,

그리고 언제 기다려야 하는지를 이해 하고 있다."

고 덧붙였다.

과거 오타멘디는 상대 공격 루트를 미리 파악 하고 예봉을 차단 하며, 수비 라인을 이끌어주는 역할 보다는,

거친 몸싸움을 앞세워 문전에서 공을 향해 달려드는 유형에 훨씬 더 가까웠다.

그러다 보니, 그가 경기력이 좋은 날에는 상대 공격수를 압도 하는 수비력을 선보였지만, 실수가 잦은 경기에서는

속수무책으로 무너지곤 했다. 그러나 그는 올 시즌 꾸준한 활약을 펼치며 상대 공격수와의 1대1 상황에서

우위를 점하는 빈도를 늘렸다.

이는 그가 2015년 발렌시아에서 맨시티로 이적한 후, 마누엘 페예그리니 감독 체제에서 허용한 돌파 횟수와

과르디올라 감독 부임 후 기록에서 확인 할 수 있다.
-------------------------------------------------------------------------------------------------------------------

# 니콜라스 오타멘디 시즌별 돌파 허용 횟수!
(시즌 : 경기당 평균 돌파 허용 횟수)

15/16 : 1.4회 (페예그리니 체제)
16-17 : 0.6회 (이하 과르디올라 체제)
17-18 : 0.7회
--------------------------------------------------------------------------------------------------------------------------
그러나 오타멘디가 유독 올 시즌 들어 상대 공격수와의 맞대결에서 더 효과적인 수비를 펼치게 된 데는

개인 기량 향상 만큼이나 맨시티의 팀 전술도 한 몫을 담당 한다.

과르디올라 감독이 후방 수비 라인을 최대한 공격 진영과 가까운 위치로 끌어올려 중앙 수비수에게도 패스 연계 가담을

요구 하고, 공격진의 전방 압박 시, 촘촘한 진용을 구축 하는 전술을 구사한다는 건 이미 널리 알려진 사실이다.

올 시즌 전반기에 맨시티는 이에 완벽히 적응한 모습을 보여주며 평균 점유율 66.2%(지난 시즌 60.9%)를 기록 중이다.

이 때문에 맨시티가 상대팀의 공격을 막아야 하는 상황 자체가 줄었다.

쉽게 말해, 수비수 오타멘디가 올 시즌 장족의 발전을 이룬 비결은 역설적으로 수비를 덜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면서 올 시즌 오타멘디의 실질적인 경기당 평균 태클, 가로채기, 공중볼 쟁취 횟수는 그가 스페인 라 리가

명문 발렌시아에 입단 하며 포르투를 떠나 '빅 리그' 진출에 성공한 2014년 이후 가장 낮다.

그 결과 오타멘디는 그 동안 약점으로 꼽힌 '수비 시, 집중력'을 상당 부분 개선 했다.
--------------------------------------------------------------------------------------------------------------------------
# 오타멘디 시즌별 태클 및 가로채기 횟수!
(시즌 : 경기당 평균 태클 - 가로채기)

14-15 : 3.0 - 3.2 (발렌시아)
15-16 : 3.0 - 3.5 (이하 맨시티)
16-17 : 2.3 - 2.7
17-18 : 1.6 - 1.6
--------------------------------------------------------------------------------------------------------------------------
# 오타멘디 시즌별 공중볼 쟁취 횟수!
(시즌 : 경기당 평균 공중볼 쟁취 횟수)

14-15 : 3.5회 (발렌시아)
15-16 : 3.0회 (이하 맨시티)
16-17 : 3.9회
17-18 : 2.7회
--------------------------------------------------------------------------------------------------------------------------
수비 부담이 줄어들자, 오타멘디는 과거 후방에서 상대 공격수를 묶는 데만 집중 하던 단순한 역할에서 벗어나,

다양한 방법으로 수비를 하고 있다.

일단, 그는 예전 그 어느 때 보다 상대 공격수의 오프사이드를 유도 하는 빈도가 높아졌다.

과르디올라 감독 체제에서 수비 라인을 조율 하는 능력을 장착한 오타멘디는 자신이 전진 하면 발생 하는 뒷공간을

파고드는 공격수와 굳이 경합을 하지 않고도, 지능적으로 오프사이드 트랩을 가동 하며 상대 공격의 맥을 끊고 있다.

그는 토트넘의 다빈손 산체스와 함께 올 시즌 프리미어 리그 '빅6' 팀 수비수 중

가장 많은 오프사이드 유도 횟수를 기록 중이다. 

--------------------------------------------------------------------------------------------------------------------------
# 오타멘디 시즌별 오프사이드 유도 횟수!
(시즌 : 경기당 평균 오프사이드 유도)

14-15 : 0.7회 (발렌시아)
15-16 : 0.8회 (이하 맨시티)
16-17 : 0.9회
17-18 : 1.1회
--------------------------------------------------------------------------------------------------------------------------
올 시즌 오타멘디가 발전한 부분은 이 뿐만이 아니다.

과르디올라 감독이 언급한 오타멘디의 '어울리지 않는 역할에도 적응 하려는 노력'도 조명 해야 할 필요가 있다.

그가 밝힌 오타멘디의 '어울리지 않는 역할'이란, 예전 까지 그가 맡아온 '수비만 하는 수비수'가 아닌,

'전천후 자원'으로서의 몫을 뜻한다.

과르디올라 감독이 중용 하는 수비수는 사실상 수비 진영 보다는 미드필드에 더 가까운 곳에 배치 되는 만큼,

원활한 패스 공급과 공격 가담 능력을 발휘 해야 한다. 과거 바르셀로나에서는 헤라르드 피케가, 바이에른 뮌헨에서는

제롬 보아텡이 이 역할을 맡았다.

'바르셀로나 DNA'를 보유한 피케는 물론, 보아텡 또한 과르디올라 감독을 만나기 전 부터 이러한 능력을

일정 부분 보유 하고 있었다. 그러나 오타멘디는 달랐다.

최후방 수비수 마저도 공을 소유 하며 공격을 전개 하고, 상황에 따라 전진에 득점 기회를 포착 하는 역할은

세트피스 공격 상황을 제외 하면, '수비만 하는 수비수' 오타멘디에게 어색 했다.

그가 지난 시즌 고전한 이유도 여기에 있다.

그러나 올 시즌 오타멘디는 기록상으로 과거의 피케, 보아텡에 버금가는 공격 전개 능력을 선보이고 있다.

그러면서 발렌시아 시절 80%를 겨우 넘긴 그의 패스 성공률은 3년 만에 90%를 돌파 했다.
--------------------------------------------------------------------------------------------------------------------------
# 오타멘디 시즌별 패스 성공률!
(시즌 : 경기당 평균 패스 성공률)

14-15 : 80.3% (발렌시아)
15-16 : 84.1% (이하 맨시티)
16-17 : 88.2%
17-18 : 91.9%
--------------------------------------------------------------------------------------------------------------------------
또한, 오타멘디는 올 시즌 중앙 수비수 치고는, 비정상적일 정도로 많은 슈팅을 기록 하며 자신의 공격 재능을

마음껏 뽐내고 있다.

그의 올 시즌 경기당 평균 슈팅 횟수는 1.2회. 이 기록만을 보면, 그가 세트피스 시 공격에 가담한 덕분에

많은 슈팅을 기록 했다고 생각 하기 쉽지만, 사실은 그렇지 않다.

올 시즌 오타멘디가 18경기에서 기록한 슈팅 23회 중 세트피스 시 슈팅은 14회, 오픈 플레이에서 나온 슈팅은 9회다.

그는 적어도 2경기에 1번씩은 경기 도중 자신이 직접 전진해 상대방 골문을 저격 하고 있다.

중앙 수비수 오타멘디의 경기당 슈팅 1.2회는 레스터 시티 공격수 오카자키 신지와 동률을 이루고 있으며,

번리의 장신 공격수 크리스 우드, 맨유 측면 공격수 안토니 마샬(이상 1.3회), 웨스트햄 최전방 공격수 치차리토(1.5회)와

비슷한 수준이다.
--------------------------------------------------------------------------------------------------------------------------
# 오타멘디 시즌별 슈팅 횟수
(시즌 : 경기당 평균 슈팅 횟수)

14-15 : 0.6회 (발렌시아)
15-16 : 0.9회 (이하 맨시티)
16-17 : 0.5회
17-18 : 1.2회
--------------------------------------------------------------------------------------------------------------------------
# 올 시즌 EPL 중앙 수비수 슈팅 순위!
(경기당 평균 슈팅수 : 선수 - 팀)

1.2회 : 니콜라스 오타멘디 - 맨시티
1.2회 : 요시다 마야 - 사우스햄튼
1.1회 : 스콧 댄 - 팰리스
1.0회 : 라이언 쇼크로스 - 스토크 시티
1.0회 : 버질 반 다이크 - 사우스햄튼


(* 출전 횟수 10경기 이하인 선수는 제외)
--------------------------------------------------------------------------------------------------------------------------
과르디올라 감독은 2008년 바르셀로나 사령탑 부임 즉시 불과 1년 6개월 전 발롱도르를 수상한 호나우지뉴가

게으르다는 이유로 그를 내보낸 적이 있다. 그는 2010년에도 자신이 구단에 직접 요청해 사무엘 에투와

현금 6,255만 파운드를 인터 밀란에 내주고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를 영입 하고도, 팀 전술에 어울리지 않는다며,

그와 1년 만에 결별 했다.

과르디올라 감독은 바이에른 뮌헨에서도 마리오 만주키치, 프랑크 리베리와 마찰을 빚었다.

이어 그는 감독으로 데뷔한 후, 처음으로 지난 시즌 맨시티에서 무관에 그치자

'입맛에 맞는 선수만 골라 쓰는 지도자' 라는 비난에 직면 했다.

그러나 올 시즌 과르디올라 감독은 오타멘디를 통해 자신에게 지적된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 했다.

페르난지뉴도 오타멘디 처럼 페예그리니 감독이 팀을 이끈 15-16 시즌에는 평균 태클이 3.2회에 달했지만,

올 시즌에는 이를 수비형 미드필더치고는 적은 편인 1.8회로 줄이고도 더 압도적인 중원 장악력을 자랑 하고 있다.

맨시티에서 벤치 신세로 밀려 있던 미드필더 파비안 델프도 왼쪽 측면 수비수로 변신해 수준급 활약을 펼치는 중이다.

이 처럼 이제 과르디올라 감독은 '잘 하는 선수만 잘 쓰는 감독'이 아닌, '선수의 단점을 고쳐주는 감독'으로

더 성숙해진 지도력을 보여주고 있다.


출처 - 한만성의 축구멘터리 - 골닷컴 코리아 - 네이버 스포츠 - 해외 축구

0 Comments

"토토닌자.com 회원님들 꼭 해주셔요!"

01

토토닌자 티비 즐겨찾기 꼭 부탁드립니다.

회원님들이 카페를 좀 더 수월하게 접속하시는데 용이하며, 카페 운영에도 많은 도움이 됩니다^^

02

개인 쪽지나, 메일로 이상한 사이트 추천하시는 분들은 신고해주세요

불순한 의도로 접근하거나 사기가 너무 빈번히 이뤄지고 있습니다. 조심하세요!

03

댓글이나 게시글에 많은 참여 해주세요. 두려워하지 마세요!

댓글은 글을 작성하신 분들께 많은 힘이 됩니다.

또한 여러분들도 픽을 올려보시는 것도 처음이 어렵지 굉장히 재미있고 흥분되는 일 입니다. 

04

가족방이 운영되고 있으니, 언제든 문의 주세요.

토토닌자 카페는 아직 작은 공간이지만, 대규모의 카카오톡 가족방이 있습니다.

참여를 하시면, 분석글이나 결장정보, 그리고 적중픽들을 아무런 제약없이 원하시는 때에 받으실 수 있으니 가족방 참여는 문의해주세요.

05

즐길 곳이 필요하신 분들

픽을 주시는 픽스터 분들은 이런 정보에 도가 트이신 분들 입니다. 아주 잘 알고 계시니 언제든지 문의하세요! 카카오톡 NinjaForce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