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총판문의
  • 사다리
  • 다리다리
  • 달팽이
  • 로하이
  • 알라딘
  • 파워볼

홈 > ▶ 뉴스 > 스포츠 뉴스 > 축구 칼럼n인터뷰
스포츠 뉴스

[칼럼] '2도움' 폴 포그바, 해답은 유벤투스에 있었다!

인포뉴스 0 58 0 0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중앙 미드필더 폴 포그바가 에버튼과의 경기에서 4-3-3 포메이션의 왼쪽 중앙 미드필더 역할을

수행 하며 2도움을 올리는 만점 활약과 함께 2-0 승리를 견인 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에버튼과의 17-18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 리그(EPL) 22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2-0으로 승리 했다. 이와 함께 맨유는 최근 EPL 3경기 무승 포함, 공식 대회 4경기 무승의 슬럼프에서

탈출 하는데 성공 했다.


이 경기에서 조세 무리뉴 맨유 감독은 로멜루 루카쿠와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가 동시에 부상을 당해

전력에서 이탈 하자, 기존 4-2-3-1 포메이션이 아닌 4-3-3을 들고 나왔다.


최전방 스리톱은 안토니 마샬을 중심으로 좌우에 제시 린가드와 후안 마타가 포진 했다.

3명의 미드필드 자리에 네마냐 마티치를 축으로 좌우에 폴 포그바와 안데르 에레라가 섰다.

포백은 마르코르 로호와 필 존스가 중앙에 위치한 가운데, 좌우 측면 수비수로 루크 쇼와 빅토르 린델로프가 배치 됐고,

골문은 언제나 처럼, 다비드 데 헤아 골키퍼가 지켰다.



4-3-3으로의 변신은 대성공으로 이어졌다.

기존 4-2-3-1 포메이션에서 왼쪽 측면 미드필더 역할을 주로 수행 하던 마샬은 상황에 따라 자주 왼쪽 측면으로 빠져나왔다.

린가드는 측면에서 중앙으로 침투해 들어가면서 직접적으로 골 사냥에 나섰다.

(실제 린가드는 슈팅 5회로, 출전 선수들 중 가장 많은 슈팅을 시도 했다.)


특히, 폴 포그바의 활약상이 인상적이었다.

그 동안 포그바는 4-2-3-1 포메이션에서 2명의 수비형 미드필더 역할을 수행 하면서 제한적인 움직임을

가져갈 수 밖에 없었다.

하지만 마티치가 뒤에서 버텨주자, 자유를 얻은 그는 중앙과 왼쪽 측면을 아우르는 변칙적인 움직임을 가져가며,

상대 선수들에게 혼란을 가져다 주었다.

그라운드 전역을 자유롭게 움직였으나, 기본적으로는 왼쪽 측면에서 많은 볼 터치를 가져간 폴 포그바였다.

이는 그의 에버튼 전 히트맵을 봐도 쉽게 확인 할 수 있다.

(하단 사진 참조)



전반전엔 다소 조용 하게 시작 했으나, 후반전은 포그바의 독무대였다.

후반 11분 경, 역습 상황에서 측면으로 돌아나간 포그바는 마타의 패스를 받아 길게 중앙으로 횡패스를 넘겨주었다.

이를 마샬이 원터치에 이은 오른발 중거리 슈팅으로 선제골을 넣었다.

포그바가 측면으로 빠져나오자, 자연스럽게 그를 수비 하고 있었던 에버튼 수비형 미드필더 모르강 슈나이덜린 까지

끌려나왔고, 이로 인해 생긴 공간을 마샬이 선점 하면서, 골을 성공 시킨 것.


이어서 그는 경기 종료 10분을 남기고 측면에서 패스를 찔러주었다.

이를 받은 린가드가 측면에서 중앙으로 대각선 침투를 하다 과감한 중거리 슈팅으로 추가 골을 넣었다.

맨유의 2골을 모두 어시스트한 폴 포그바다.


비단 도움이 전부가 아니다. 포그바는 37분경 강력한 왼발 중거리 슈팅을 시도 했으나, 살짝 골대를 빗나갔다.

후반 28분경엔 측면에서 중앙으로 치고 들어가면서 수비 2명을 제치고 강력한 슈팅을 때렸으나,

에버튼 골키퍼 조던 픽포드의 선방에 막혔다.


이 경기에서 폴 그바는 총 4회의 슈팅을 시도 했고, 무려 7회의 찬스 메이킹을 기록 하는 괴력을 과시 했다.

드리블 돌파도 2회를 성공한 포그바다. 그를 통해 맨유의 공격이 주도 됐다고 봐도 무방한 수준이다.


사실 3명의 미드필드 라인의 왼쪽 중앙 미드필더 역할은 포그바가 유벤투스 시절 자주 수행 하던 역할이다.

이탈리아어로는 "메짤라(mezz'ala)"에 해당 하는 포지션으로, "메츠(mezz)"는 중앙을, "알라(ala)"는 날개를 의미 한다.

즉, 영어로는 "하프윙"으로, 중앙에 위치 하면서 측면 까지 커버 하는 역할을 지칭 한다.

그는 이 포지션에서 9천만 파운드의 사나이로 성장 할 수 있었다.


영국 언론에 전술 관련 칼럼을 기고 하는 마이클 콕스 역시 SNS를 통해

"마티치-에레라-포그바 미드필더 트리오가 포그바를 2명의 미드필더로 배치 하는 것 보다 훨씬 더 합당 하다."

라고 의견을 전했다.


포그바는 지난 레스터 시티와의 경기에서 종료 10분을 남기고 네마냐 마티치의 골과 유사한 장면에서 발을 갖다대면서

오프사이드 파울에 걸리는 우를 범했다. 이로 인해 영국 현지 언론들은 물론 팬들로 부터 비난의 도마 위에 오르내렸다.


특히, 맨유의 전설적인 미드필더 폴 스콜스는 "BT 스포츠"를 통해

"대체 유벤투스 시절의 포그바는 어디로 갔나?

그는 당시만 하더라도, 그라운드 곳곳을 뛰어다니면서 성실하게 태클을 하고 골을 넣던 선수다.

지금의 그는 그냥 경기장에서 산책 하고 있을 뿐이다."

라며 의구심을 표했다. 


결국, 폴 스콜스의 질문에 대한 해답은 유벤투스에 있었다.

유벤투스 시절 주로 맡았던 역할로 돌아가자, 포그바의 진가가 발휘 됐다. 역시 그에겐 '왼쪽 메짤라'가 제격이다.


어쩌면 맨유는 겨울 이적 시장에서 새로운 공격형 미드필더를 영입 하기 보다는, 포그바를 왼쪽 메짤라로 포진 시키는

4-3-3 포메이션을 가동 하는 게 더 현명한 선택일지도 모르겠다.


출처 - 김현민의 푸스발 리베로 / 골닷컴 코리아 / 네이버 스포츠 - 해외 축구

0 Comments

"토토닌자.com 회원님들 꼭 해주셔요!"

01

토토닌자 티비 즐겨찾기 꼭 부탁드립니다.

회원님들이 카페를 좀 더 수월하게 접속하시는데 용이하며, 카페 운영에도 많은 도움이 됩니다^^

02

개인 쪽지나, 메일로 이상한 사이트 추천하시는 분들은 신고해주세요

불순한 의도로 접근하거나 사기가 너무 빈번히 이뤄지고 있습니다. 조심하세요!

03

댓글이나 게시글에 많은 참여 해주세요. 두려워하지 마세요!

댓글은 글을 작성하신 분들께 많은 힘이 됩니다.

또한 여러분들도 픽을 올려보시는 것도 처음이 어렵지 굉장히 재미있고 흥분되는 일 입니다. 

04

가족방이 운영되고 있으니, 언제든 문의 주세요.

토토닌자 카페는 아직 작은 공간이지만, 대규모의 카카오톡 가족방이 있습니다.

참여를 하시면, 분석글이나 결장정보, 그리고 적중픽들을 아무런 제약없이 원하시는 때에 받으실 수 있으니 가족방 참여는 문의해주세요.

05

즐길 곳이 필요하신 분들

픽을 주시는 픽스터 분들은 이런 정보에 도가 트이신 분들 입니다. 아주 잘 알고 계시니 언제든지 문의하세요! 카카오톡 NinjaForce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