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총판문의
  • 사다리
  • 다리다리
  • 달팽이
  • 로하이
  • 알라딘
  • 파워볼

홈 > ▶ 뉴스 > 스포츠 뉴스
스포츠 뉴스

[칼럼] 맨유 떠난 조니 에반스, 다시 '인기 선수' 된 비결은?

인포뉴스 0 15 0 0

2890202903_RmwHMUiJ_bdaf2b49370f9739d86508d4e220fbda77b824b9.jpg 

불과 2년 6개월 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설 자리를 잃고 떠난 웨스트 브롬위치 알비온 수비수

조니 에반스가 빅 클럽 재진출을 눈앞에 두고 있다.

조니 에반스는 지난 여름 이적 시장 부터 현재 잉글리시 프리미어 리그 상위권에 포진한 빅 클럽의 관심을 받았다.

당시 현지 언론에 따르면, 조니 에반스의 소속팀 맨유는 물론, 맨체스터 시티와 아스널 등이 일제히 그를 영입 하는데

관심을 드러냈다. 그러나 토니 풀리스 WBA 감독은 핵심 자원으로 신임한 에반스 이적을 반대 했다.

이 때문에 일단 에반스는 WBA에 잔류 하며 이적을 보류 했다.

그러나 올 시즌 WBA이 성적 부진 탓에 풀리스 감독을 경질 하는 등 부침을 겪자, 이 달 다시 열린 이적 시장에서

에반스가 떠날 가능성은 어느 때 보다 커졌다. 현재 WBA는 프리미어 리그의 강등권인 19위로 주저앉아 있다.

더욱이 에반스는 내년 여름 WBA와 계약이 종료 된다.

WBA가 강등 위기에 직면한데다, 선수 본인 또한 현재 재계약 의사를 밝히지 않고 있다.

따라서 WBA가 계약 기간이 얼마 남지 않은 에반스를 보내고 최대한 많은 이적료를 받아낼 시기는

바로 지금 열려 있는 겨울 이적 시장이다.

그러자 지난 여름 에반스를 영입 하려 한 맨시티와 아스널이 다시 관심을 나타내고 있다.

여기서 흥미로운 점은 현재 거론 되는 에반스의 이적료다.

그는 지난 2015년 여름 이적료 단 6백만 파운드에 맨유를 떠나 WBA로 이적 했다. 한 때 빅클럽 주전급 수비수로 활약한

28세 선수의 이적료로 6백만 파운드는 꽤 낮은 액수다.

그러나 이로 부터 2년 6개월이 지난 현재 언론을 통해 밝혀진 에반스의 예상 이적료는 약 2천 5백만 파운드.

잉글랜드 일간지 "데일리 메일"은 이미 WBA와의 결별이 어느 정도 결정된 에반스는 최근 맨시티 구단 관계자와

만나 이적을 논의 했다.

이에 아르센 벵거 아스널 감독은

"돈으로 경쟁 해야 한다면, 맨시티를 이길 수 없다."

며 부담을 나타내기 까지 했다.

# 펩과 벵거가 에반스를 원하는 결정적 이유, 라인 올린 수비와 백스리 경험!

올 시즌 프리미어 리그 우승 굳히기에 나선 맨시티와 4위권 복귀를 노리는 아스널이 불과 2시즌 전

맨유에서 입지를 잃고 WBA 행을 택한 에반스 영입을 시도 중인 이유는 두 가지로 나뉜다.

첫 째는 그의 '백스리' 경험이다.

과르디올라 맨시티 감독은 매 경기는 물론, 경기 도중에도 수시로 백포와 백스리로 수비 라인 진용을 변경 하는 전술가.

벵거 감독은 아예 지난 시즌 중반 부터 백스리를 골자로 한 3-4-3 포메이션을 주로 가동 하고 있다.

WBA는 올 시즌 프리미어 리그에서 치른 22경기 중 7경기에서 백스리(3-5-2)를 가동 했다.

에반스는 백포와 백스리를 가리지 않고 WBA 수비진의 핵심으로 활약 했다.

과르디올라 감독과 벵거 감독이 올 겨울 에반스 영입을 노리는 이유도 다양한 수비 전술을 자유자재로 소화한

그의 '풍부한 경험'을 높게 평가 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 다음 이유는 에반스의 '수비 성향'이다.

올 시즌 압도적인 경기력으로 단독 선두에 오른 맨시티는 물론, 아스널도 프리미어 리그에서 공격적인 경기를 펼친다.

특히, 과르디올라 감독은 지난 달 맨시티 수비수 니콜라스 오타멘디의 올 시즌 맹활약을 극찬 하며

"중앙 수비수가 우리 골문 보다 40m나 앞선 위치에 배치 되어 뛰는 건 절대 쉽지 않다.

이런 상황에서는 수비수에게 요구 되는 것이 매우 많다.

그러나 니코(오타멘디의 애칭)는 경기의 흐름을 읽고, 어디로 패스를 해줄지를 훌륭 하게 파악 하고 있다."

며, 수비 진영 보다 높은 지점에서 상대 공격을 제어 하는 능력의 중요성을 강조 하기도 했다.



올 시즌 WBA 수비수 조니 에반스와 아흐메드 헤가지가 동반 선발 출전한 19경기에서 기록한 평균 포지션.

에반스가 파란색, 헤가지는 노란색. -

평균 포지션은 선수가 경기에 출전한 시간 동안 기록한 모든 '액션(action)'이 일어난 평균 위치를 뜻한다.

여기서 '액션'은 패스, 슛, 헤더 등 볼 소유 시 기록 되는 터치 외에도 태클, 가로채기 등 수비적 플레이 까지 포함 한다.

에반스는 올 시즌 WBA가 프리미어 리그에서 치른 22경기 중 19경기에 선발 출전 했다.

이 중 그의 평균 포지션이 수비 진영(경기장을 3등분 해서 나눴을 때, 맨 아래 부분)에 머무른 건 단 2경기 뿐이다.

에반스는 이 외 17경기에서 사실상 미드필드 진영에서 활동 했다.

과르디올라 감독의 말 대로, '문전 보다 40m 앞선 위치에서 뛰는 수비수'가 바로 조니 에반스인 셈이다.

반면, 헤가지는 대다수 경기를 WBA 페널티 진영 앞 구역에서 움직이는 전형적인 수비수로 소화 했다.

# 에반스, 빌드업 능력 처참한 WBA에서 고군분투 중!

과르디올라 감독이 중앙 수비수의 패스 능력을 중시 하는 지도자 라는 점은 더는 설명이 필요 없을 정도로 잘 알려진 사실이다.

그는 후방에서 효과적으로 공격을 전개해 차근 차근 득점 기회를 만들어가는 '빌드업 축구'에 워낙 집착한 나머지

과거 바르셀로나를 이끈 08-09 시즌 맨유와의 유럽 축구 연맹(UEFA) 챔피언스 리그 결승전에서 오른쪽 측면 수비수

다니 알베스가 경고 누적으로 결장 하게 되자, 그의 자리에 카를레스 푸욜을 배치 하고, 중앙 미드필더 야야 투레를

중앙 수비수로 중용 했다.

이와 비슷 하게 벵거 감독 역시 기본적으로 중앙 수비수의 패스 능력을 중요 하게 여긴다.
--------------------------------------------------------------------------------------------------------------------------
# 올 시즌 웨스트 브롬 중앙 수비수 패스 성공률
(패스 성공률 - 선수)

80.9% - 에반스
75.6% - 헤가지
67.9% - 도슨
65.5% - 맥컬리
--------------------------------------------------------------------------------------------------------------------------
올 시즌 WBA에서 에반스의 패스 성공률은 80.9%로 중앙 수비수치고는 높지 않은 수준이다.

그러나 지난 6개월간 성적 부진을 거듭한 WBA의 팀 평균 패스 성공률은 단 73.5%로 프리미어 리그를 통틀어

끝에서 4번째인 17위다.

중앙 수비수는 평균적인 위치를 고려 할 때, 타 포지션 보다는 자연스럽게 패스 난이도가 낮을 수 밖에 없다.

그런데도 WBA 중앙 수비수 중 올 시즌 패스 성공률이 80%가 넘는 건 에반스 뿐이다.

만약, 에반스가 WBA 보다 팀 전력은 물론, 완성도가 훨씬 더 높은 맨시티나 아스널로 이적 한다면,

그의 패스 성공률은 80% 후반대나 90% 까지 치솟을 가능성이 크다.

실제로 에반스는 맨유에서 활약한 시절 빼어난 공격 전개 능력을 자랑 했었다.
--------------------------------------------------------------------------------------------------------------------------
# 조니 에반스 시즌별 패스 성공률
(시즌 - 패스 성공률)

10/11 - 84.2% (이하 맨유)
11/12 - 90.1%
12/13 - 89.3%
13/14 - 87.3%
14/15 - 85.1%
15/16 - 75.1% (이하 WBA)
16/17 - 80.3%
17/18 - 80.9%
--------------------------------------------------------------------------------------------------------------------------
빌드업 축구를 구사 하는 팀의 중앙 수비수에게 요구 되는 이 외 능력은 바로 '롱볼' 연결 능력이다.

가까운 공간으로 찔러주는 짧은 패스 만큼이나 후방에서 단숨에 전방으로 찔러주거나, 공격 방향을 반대편으로

전환해주는 롱볼은 빌드업 축구의 필수 조건이다.

과르디올라 감독은 과거 바르셀로나에서 라파 마르케스, 헤라르드 피케 등에게 이와 같은 지시를 내렸고,

바이에른 뮌헨에서는 제롬 보아텡이 후방에서 패스를 뿌려주는 역할을 맡았다.

벵거 감독이 이끄는 아스널도 붙박이 주전 수비수 로랑 코시엘니가 올 시즌 프리미어 리그에서 중앙 수비수 중에서는

알피 머슨(스완지 시티, 116회), 루이스 덩크(브라이튼, 101회) 다음으로 롱볼 성공 횟수가 가장 많다.

에반스는 현재 프리미어 리그 하위권 팀에서 활약 중인 선수 중 많은 롱볼을 구사하면서도, 높은 패스 성공률을

기록 할 만한 중앙 수비수 중 1명이다.

에반스와 함께 WBA 중앙 수비수로 활약 중인 헤가지가 더 많은 롱볼을 연결 하긴 했지만,

그의 롱볼 성공률은 50%에도 미치지 못 할 정도로 낮았다.
--------------------------------------------------------------------------------------------------------------------------
# 올 시즌 WBA, 아스널, 맨시티 중앙 수비수 롱볼
(롱볼 성공 횟수 - 성공률 - 선수 - 팀)

91 - 67.4% - 코시엘니 - 아스널
84 - 66.6% - 오타멘디 - 맨시티
71 - 47.3% - 헤가지 - WBA
58 - 53.4% - 에반스 - WBA
39 - 48.1% - 몬레알 - 아스널
38 - 70.7% - 스톤스 - 맨시티
35 - 73.5% - 콤파니 - 맨시티
33 - 44.0% - 무스타피 - 아스널
26 - 29.5% - 도슨 - WBA
--------------------------------------------------------------------------------------------------------------------------
# 레반도프스키도 잡아낸 에반스의 빅클럽 재도전 의지!

2시즌 전, 맨유를 떠나며 잊힌 존재로 전락 할 위기에 놓여 있던 에반스가 지난 시즌 부터 다시 빅 클럽들의

관심을 받게 된 계기는 북아일랜드 대표팀과 함께 출전한 유로 2016에서 펼친 활약 덕분이다.

당시 북아일랜드는 폴란드를 상대로 C조 1차전 경기를 치렀다.

마이클 오닐 북아일랜드 감독은 이 경기에서 에반스에게 폴란드를 대표 하는 공격수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 전담 수비를

주문 했다.

북아일랜드는 이 날 폴란드에 0-1로 패했지만, 에반스의 철통 수비에 막힌 레반도프스키는 단 1차례의 슈팅과

드리블 돌파도 기록 하지 못 한 채, 상대 수비수에게 공을 빼앗긴 횟수 기록을 뜻하는 디스포제션(dispossession)만

7회나 기록 하며 경기를 마쳤다.

북아일랜드는 레반도프스키를 앞세운 폴란드의 화력을 1골로 제한 하며 C조 3위에 머무르고도

골득실에서 앞서 16강에 진출 했다.

무엇 보다 에반스는 2015년 여름 맨유를 떠나기로 택한 결정을 후회 하지는 않는다면서도, 여전히 자신의 능력에

강한 자신감을 내비치고 있다. 실제로 에반스는 당시 맨유에서 쫓겨나다시피 헐값에 WBA로 이적한 게 아니었다.

에반스는 과거 자신을 맨유의 주전급 수비수로 신임 해준 알렉스 퍼거슨 前 감독의 애정 어린 조언에 따라

WBA 이적을 결심 했다.

에반스는 작년 3월 잉글랜드 일간지 "텔레그래프"를 통해

"퍼거슨 감독은 나와 골프를 함께 치며 내게 모든 걸 설명해줬다.

그는 자신과 친한 친구인 토니 풀리스 감독에게 나를 보내주겠다고 말했다. 여전히 그에게 많이 고맙다."

고 설명 했다.

또 한 가지 흥미로운 점은 에반스가 맨유에서 마지막으로 활약한 14-15 시즌 자신을 신임 하지 않은

루이스 반 할 감독으로 부터 정상급 수비수로 재도약 할 만한 가르침을 받았다는 사실이다.

에반스는

"그 때 나는 많은 경기에 출전 하지 못 했지만, 반 할 감독에게 믿기 어려울 정도로 많은 걸 배웠다.

그에 대해 안 좋은 평가가 많다는 사실을 알지만, 내 선수 경력을 통틀어도 당시 1시즌간 그에게 배운 것 만큼

많은 가르침을 받은 적이 없었다. 나는 반 할 감독을 통해 위치 선정과 팀 전술 안에서 기능 하는 방법을 배웠다."

고 덧붙였다.

프리미어 리그 정상, 강등권, 그리고 자국 대표팀에서 주요 국제 무대 경험을 두루 쌓은 에반스는 과거의 부침을

교훈 삼아 빅클럽 재진출을 희망 하고 있다.

그는 과거 지역 일간지 "맨체스터 이브닝 뉴스"를 통해

"(맨유 시절) 데뷔 초기 처럼 모든 게 쉽게 이뤄질 것으로 착각 하며 현실에 안주한 게 문제가 됐다.

그러나 지난 날을 돌아보면, 맨유와 같은 대형 구단에도 1~2시즌 좋은 활약을 펼친 어린 선수는 많았다.

그러나 본인이 데뷔 초기에 그런 성공을 경험 하면, 나는 무언가 다르다는 착각을 하게 된다.

내가 지나치게 안주 했었던 것 같다."

며 자신이 안일 했던 게 사실이라고 인정 했다.

큰 변수가 없는 한 에반스는 올 겨울 빅클럽 재진출이 유력해 보인다.

그를 노리는 맨시티는 오타멘디 외 모든 중앙 수비수 자원이 부상에 시달리며 꾸준한 출전 시간을 확보 하지 못 했다.

백스리 전술을 골자로 하는 아스널에서 주전급 중앙 수비수로 꼽을 만한 선수는 로랑 코시엘니, 시코르단 무스타피,

나초 몬레알 정도다. 에반스는 맨시티나 아스널의 중앙 수비진 선수층을 넓혀줄 카드다.

출처 - 한만성의 축구멘터리 / 골닷컴 코리아 / 네이버 스포츠 - 해외 축구

0 Comments

"토토닌자.com 회원님들 꼭 해주셔요!"

01

토토닌자 티비 즐겨찾기 꼭 부탁드립니다.

회원님들이 카페를 좀 더 수월하게 접속하시는데 용이하며, 카페 운영에도 많은 도움이 됩니다^^

02

개인 쪽지나, 메일로 이상한 사이트 추천하시는 분들은 신고해주세요

불순한 의도로 접근하거나 사기가 너무 빈번히 이뤄지고 있습니다. 조심하세요!

03

댓글이나 게시글에 많은 참여 해주세요. 두려워하지 마세요!

댓글은 글을 작성하신 분들께 많은 힘이 됩니다.

또한 여러분들도 픽을 올려보시는 것도 처음이 어렵지 굉장히 재미있고 흥분되는 일 입니다. 

04

가족방이 운영되고 있으니, 언제든 문의 주세요.

토토닌자 카페는 아직 작은 공간이지만, 대규모의 카카오톡 가족방이 있습니다.

참여를 하시면, 분석글이나 결장정보, 그리고 적중픽들을 아무런 제약없이 원하시는 때에 받으실 수 있으니 가족방 참여는 문의해주세요.

05

즐길 곳이 필요하신 분들

픽을 주시는 픽스터 분들은 이런 정보에 도가 트이신 분들 입니다. 아주 잘 알고 계시니 언제든지 문의하세요! 카카오톡 NinjaForce 입니다.



여러분 관심이 더 많은 컨텐츠를 제공할수 있습니다! ;)

더보기
더보기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